용인특례시, ‘대한민국 건축행정 최우수상’ 선정
용인특례시, ‘대한민국 건축행정 최우수상’ 선정
  • 천홍석 기자
  • 승인 2022.09.21 11:37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“내실있는 건축문화를 만들기 위해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”

특례시장 “투명한 행정 결실…향후 건축문화 내실에 심혈”-

용인특례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22년 대한민국 건축행정 평가에서, 기초자치단체 부문 1등상인 최우수기관에 선정돼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한다고 21일 밝혔다.

국토교통부는 건축법에 따라 건축 행정의 건실도를 점검하기 위해, 지난 1999년부터 매년 광역·기초단체 243곳을 대상으로 이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.

평가는 심의나 인허가 등 건축행정 절차 합리성과 시공·철거 안전성, 정기 점검 등 유지관리 적정성, 건축행정 개선 노력, 가·감점 등 5개 분야 21개 지표로 구성된다.

시는 이번 평가에서 건축 인허가 처리 기간을 비롯해 지자체 노력 사례, 공공건축 사업계획 사전검토 이행 실적 등 8개 지표에서 만점을 받아 경기도 31개 시·군 가운데 1위에 올랐다.

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“이번 최우수기관 선정은 건실하고 투명한 건축행정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노력의 결실”이라며 “앞으로도 시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내실있는 건축문화를 만들기 위해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”고 말했다.

시는 앞서 지난 2019년과 2020년에도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